기사 메일전송
홍정민 "탄소저감 효과 확인시 트램건설비용 100분의 50이상을 정부가 보조" - 홍정민 의원 「트램지원법(도시철도법 개정안)」 발의
  • 기사등록 2021-06-09 13:52:22
기사수정
홍정민 의원/의원실 제공

전 세계 탄소배출 규제강화로 탄소저감 효과가 바로 경제성으로 이어지는 시류 반영해 지자체의 탄소저감 노력에 대한 정부의 보조 명시로 트램 활성화를 지원하게 될 전망이다.

홍정민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시 병,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은 9일 도시철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지난 4일 발의했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미국과 중국·EU 등 주요국의 탄소중립 선언이 가속화되고 있다. 우리 정부 역시 탄소중립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산업·교통·에너지 등 여러 분야에 걸쳐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2018년 기준 전 세계 상위 12개 자동차 제조사가 자동차 생산부터 폐기까지 전 과정에 걸쳐 배출하는 탄소량은 48억t으로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9%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친환경 자동차 사용 확대와 함께 철도 등 저탄소 교통체계를 확대 구축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특히 노면전차(트램)는 기후변화에 잘 대응할수 있는 저탄소·친환경 대중교통수단이다. 따라서 지방자치단체 단위에서 탄소 저감을 위해 도입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으로써 국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이에 홍정민 의원은 도시철도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에는 ‘도시철도망 구축계획과 노선별 도시철도기본계획 수립 시에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소화하는 저탄소 교통체계의 구축에 관한 사항 등을 고려’한다.

또한 노면전차의 건설로 인하여 예상되는 승용자동차 교통량 감소 및 이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이 예상되는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준에 해당하면 노면전차의 건설에 필요한 비용의 100분의 50 이상을 보조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홍 의원은 "여러 지자체에서 트램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부에서는 트램의 탄소저감효과에 대해 크게 주목을 하고 있지 않다"며 "탄소배출권거래소의 등장 등 탄소저감 효과가 바로 경제성으로 이어진다는 점을 평가해야 한다"고 개정안의 취지를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9 13:52:2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