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과기정통부, 미래 양자기술‧산업 육성법 마련‧시행 - 양자기술 경쟁력 강화, 양자 산업 활성화 지원 개정 - 양자 연구 성과 산업적 활용 촉진 위해 산·학·연 교류 창구 `미래양자융합공개토론회` 창립 상반기 중 추진
  • 기사등록 2021-06-09 17:31:01
  • 기사수정 2021-06-10 01:09:38
기사수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양자기술의 경쟁력 강화와 양자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개정 `정보통신진흥 및 융합활성화 등에 관한 특별법(이하 정보통신융합법)`이 8일 국무회의를 거쳐 10일 시행된다고 밝혔다.

 

양자정보통신 기술의 의의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양자정보통신(양자통신‧센서‧컴퓨팅)은 미래 산업의 전환을 이끌 핵심기술로서 미국, 유럽(EU), 일본 등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이 경쟁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나, 국내의 경우 기술적 난이도가 높고 산업 기반이 미약해 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에 시행되는 ‘정보통신융합법’은 양자정보통신의 정의부터 연구개발·인력양성‧국제협력·표준화 등에 대한 지원근거, 전담기관 및 양자정보통신산업협력지구(클러스터) 지정 등에 관한 사항이 종합적으로 담겼다. 이로써 추후 양자기술 및 산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8일 국무회의를 통과하여 함께 시행되는 정보통신융합법 시행령에는 기술개발, 인력양성, 표준화 등 양자분야 진흥을 위한 부문별 사업을 추진하는 전담기관을 명시하고(제30조의2 신설), 양자정보통신 산업협력지구(클러스터) 지정 시에 필요한 관계 중앙행정기관 및 지자체와의 협의 절차도 마련됐다.(제30조의3 신설)

 

우선 다른 양자 기술과 달리 비교적 빠른 초기 상용화가 진행되고 있는 양자암호통신의 경우 2021년 공공·민간분야에서 19개 서비스 개발·실증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향후에도 양국의 산업·연구계 교류의 기반으로 활용하며, 미국의 주요 연구기관 및 정부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공동연구 주제‧범위 및 전문 인력 교류 절차 등을 구체화한다.

 

또한 양자 연구 성과의 산업적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산·학·연 교류 창구로서 `미래양자융합공개토론회(포럼)` 창립도 상반기 중 추진한다.

 

홍진배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미래 산업의 판도를 좌우할 것으로 예상되는 양자기술에 대한 체계적인 진흥 기반을 마련한 정보통신융합법의 시행을 통해 우리나라의 양자정보통신 연구생태계와 산업생태계가 동시에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며, "향후 지속적인 산·학·연 협력과 미국 등 핵심기술국가와의 교류확대를 통해 양자분야에서 우리나라의 기술‧산업적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9 17:31:0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