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차·SK·포스코·효성 9월 중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 수소사회 구현 및 탄소중립 실현에 적극 기여한다는 목표
  • 기사등록 2021-06-10 11:10:30
  • 기사수정 2021-06-11 11:02:16
기사수정

현대차, SK, 포스코, 효성 등 4개 그룹 연합체가 올해 9월 중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에 나선다.

10일 4개 그룹은 공동으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현대자동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협의체 설립을 계기로 4개 그룹은 수소 관련 사업 및 투자를 진행하거나 기업들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현대차, SK, 포스코, 효성 등 4개 그룹 연합체가 올해 9월 중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에 나선다. 사진은 현대차와 포스코의 수소사업 협약식.(사진=현대차)

이후 참여 기업을 확정하고 9월 중 최고경영자(CEO) 총회를 개최해 출범을 공식화한다. 현대차, SK, 포스코 3개 그룹이 협의체 공동의장을 맡는다.

수소기업협의체는 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된다. 정기 총회, 포럼 등 개최를 통해 국내 기업 투자 촉진을 유도하고 수소산업 밸류체인 확대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소사회 구현 및 탄소중립 실현에 적극 기여한다는 목표다.

4개 그룹은 그간 수소사회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 앞으로는 협의체 설립 추진과 함께 수소 관련 사업에 역량을 집중, 탈탄소 시대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0 11:10:3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