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광주 붕괴사고 원인 규명 착수…재발방지책 논의 - 산·학·연 전문가 10명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8월 8일까지 운영 - 근본적 사고원인 규명 조사 기반 재발방지대책 마련
  • 기사등록 2021-06-11 17:25:37
기사수정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9일 광주시 동구 학동 소재 건축물 철거현장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와 관련해, 사고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유사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광주시 동구 학동 소재 건축물 철거현장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 · 운영한다.위원회는 군산대 이영욱 교수를 위원장으로 산·학·연 전문가 10명으로 구성해 11일부터 8월 8일까지 두 달간 운영할 예정이며, 근본적인 사고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기반으로 조속히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엄정희 건축정책관은 "이번 사고조사는 건축물 철거공사허가과정부터 현장시공과정에 있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문제를 포괄적으로 조사해 사고를 유발한 근본적인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조사가 완료되면 모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고조사의 모든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위원회는 11일 오전 11시 국토안전관리원 호남지사에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착수회의를 실시하고 해당 사고조사에 필요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1 17:25:3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