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SK바이오팜 혁신 신약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 유럽 진출 - ‘온투즈리’라는 제품명으로 이달초 독일서 첫 발매
  • 기사등록 2021-06-16 11:02:50
기사수정
SK바이오팜이 혁신 신약으로 독자 개발한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가 미국에 이어 유럽 시장에 진출했다.(사진=SK바이오팜)

SK바이오팜이 혁신 신약으로 독자 개발한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가 미국에 이어 유럽 시장에 진출했다.

16일 SK바이오팜의 파트너사 안젤리니파마는 세노바메이트가 ‘온투즈리’라는 제품명으로 6월 초 독일에서 첫 발매됐다고 발표했다. 

세노바메이트는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한 뇌전증 치료제로 작년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미국(제품명 엑스코프리)에 성공적으로 안착한데 이어 약 1년만에 유럽 시장까지 진출하게 됐다.

독일은 유럽 최대 규모의 제약시장으로 유럽 진출의 전초기지로 손꼽힌다. 글로벌 리서치 기업인 디시전 리소스 그룹 데이터에 따르면 현재 독일에 약 40만명의 뇌전증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온투즈리’는 3월 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의 판매 승인을 획득한지 두 달 만에 출시되며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지난 4일에는 영국 의약품규제청으로부터 시판 허가를 획득하며 진출을 앞두고 있다.

‘온투즈리’의 유럽 판매가 확대되면 SK바이오팜은 안젤리니파마로부터 판매 로열티 및 매출 실적과 연계된 마일스톤 수익 확보가 기대된다. 

SK바이오팜은 2019년 스위스 제약사 아벨 테라퓨틱스와 유럽 41개국에 대한 세노바메이트 유럽 상업화 계약을 체결했는데 지난 1월 아벨 테라퓨틱스가 이탈리아 대표 제약사인 안젤리니파마에 인수됐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6 11:02:5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