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G밸리` 업종 제한 최소화 등 재도약 추진 - `G밸리 국가산업단지계획안` 가결…관리체계 마련 - 13개 공공・민간부지 전략거점 조성, 녹지 및 보행친화형 환경 조성 등
  • 기사등록 2021-06-28 11:49:28
기사수정

산업단지계획 수립 이후 변화 될 모습 (이미지=서울시)
서울시가 서울디지털산업단지 `G밸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재정비에 나선다.


시는 지난 25일 열린 2021년 1차 산업단지계획심의위에서 `G밸리 국가산업단지계획안`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G밸리는 1만 200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는 서울 최대 산업단지로 꼽히지만 그간 제대로 된 관리체계가 마련되지 않아 경쟁력이 점차 약화되고 있었다.


이에 시는 이번 계획안 통과를 기점으로 ▲13개 공공・민간부지 전략거점 조성 ▲녹지 및 보행친화형 환경 조성 ▲특화가로 조성 ▲교통체계 개선 및 시설 확충 등 G밸리 계획안을 실행한다.


이로써 13개 공공・민간부지 전략거점 조성에는 공장 등 산업시설과 상업·주거시설이 함께 입지할 수 있도록 복합용지로 용지 변경이 가능해진다.


현재 G밸리에 밀집한 IT제조업과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에 문화, 지식산업 같은 다양한 산업이 융복합되도록 업종 제한도 최소화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는 13개 전략거점에는 전체 부지면적의 15% 이상을 공원형 공개공지로 조성해 녹지 및 보행친화형을 조성한다.


G밸리 1·2·3단지에는 주요 가로축과 역세권 연계축을 `산업교류 활성화 가로`로 지정해, 저층부 건축물 배치를 다양화하고 용도를 활성화하게 되며, G밸리 내부의 교통 혼잡 완화를 위해 3, 4차선을 5~7차선으로 확장하고, 2·3단지 간 원활한 소통을 위해 지하차도 사업도 추진하게 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산업단지계획 수립을 통해 G밸리를 혁신 도심 산업단지로 재창조하는 데 공공의 지원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28 11:49:2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