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의당, 윤석열 전 검찰총장 접대 의혹 부인…국민은 머라 할까요? - 오현주 대변인, 악의적 오보라는 말은 방패가 아니다.
  • 기사등록 2021-07-20 01:42:21
기사수정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11년 전후로 삼부토건에서 골프 접대·향응·선물을 받았다는 정황이 담긴 기록이 한 언론사를 통해 보도됐다.

이에 윤 전 총장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저 윤석열은 식사 및 골프 접대를 받은 사실 자체가 없고, 어떤 사건에도 관여한 적이 없다"라고 부인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식사와 골프를 하였으나 접대가 아니라는 것입니다"라며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논리입니다"라고 지적했다.

삼부토건 조남욱 전 회장이 충청도·서울대 법대 출신 법조계 인사들의 후원자라는 사실은 널리 알려진 일이다. 시민들의 눈높이에서는 '기록에 남아 있다면 접대성 의혹이 짙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

오현주 대변인은 "악의적 오보라는 말로 넘어갈 수 없는 상황입니다"라며 "특히 검사가 범죄 의혹이 있는 집단의 대표와 골프를 치고 술을 마시는 것만으로 시민들의 눈높이에서는 용납될 수 없는 사안입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더군다나 2011년 삼부토건 임원들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수사를 받았는데 수십 명의 임직원 중 단 한 명도 처벌되지 않았습니다"라며 "단순히 접대냐 아니냐를 넘어서 한 점의 의혹도 없는 진실 규명이 필요한 이유입니다"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이번에는 윤 전 총장의 주변인이 아니라 본인에 관한 의혹이 드러난 만큼 소상히 사실관계를 밝히고 시민들의 물음에 답해야 할 것입니다"하며 "또 관련 사안에 대해 필요하다면 철저히 수사하여 진실을 규명하기를" 촉구했다.

강한부정은 강한 긍정이라는 말이있다. 일각에서는 윤석열 전 총장은 모든 의혹에 있어 ‘아니다’라는 말이 아닌 증거로서 겸손하게 입증하면 될일이라고 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7-20 01:42:2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