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진성준, 대통령 대일정책 적극 지지…아쉽지만 원칙 입각해서
  • 기사등록 2021-07-21 00:48:50
기사수정
진성준 의원/의원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금번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을 갖는 방안을 일본과 협의한 끝에 결국 방일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진성준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루시 강서을, 국토위)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한일관계의 개선을 위해 우리 정부가 기울인 노력과 정성을 감안한다면 무척 아쉽지만, 대통령의 고심어린 결단을 적극 지지합니다"라며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는 말처럼 일본 측의 태도 변화를 도저히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좀 더 기다리면서 원칙을 지키는 것이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위해서도 바람직한 일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차제에 일본의 오만불손하고 무례하기 짝이 없는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는 동시에 저들의 전향적인 태도 전환을 위해 국제사회의 여론을 모아야겠습니다"라며 "최우선적으로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모욕적인 망언을 발한 주한 일본공사의 본국 소환을 단호하게 요구해야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교관이라는 자가 이토록 저열한 인식을 갖고 있는 한 단 한 치의 관계 개선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라며 "또 이를 통해 일본 정부와 정치권에 자세 전환의 일대 계기를 만들도록 노력해야 합니다"라고 역설했다.

일각에서는 지금까지 우리가 일관되게 견지해 왔던 것처럼 일본이 이웃의 아픔을 공감하는 올바른 역사 인식과 태도를 가질 때 한일관계가 진전할 수 있다고 한다.

진성준 의원 "국내적으로도 국민 모두가 일치단결하여 일본에 단호하고도 결연한 자세로 대응해 나가야 하겠습니다"라고 굳게 다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7-21 00:48:5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