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수부, 3차 민관협의회 개최⋯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대응 논의
  • 기사등록 2021-07-21 06:14:35
기사수정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난 6월11일 해양환경공단을 방문해 해양 방사능 모니터링 수행 현황을 보고받고 방사능 분석과정을 참관하고 있다/사진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해수부)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발표에 대해 민관 협력 대응책을 논의한다. 

7월 20일부터 22일까지 ‘제3차 수산물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민관 협의회’가 서면으로 개최된다. 이는 세 번째 민관 협의회이다. 

이번 제3차 협의회에서는 지난 4월 22일부터 5월 12일까지 시행된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 결과 보고와 기관별 제도개선 과제 이행계획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해수부는 앞서 원산지 단속에 활용하기 위해 주요 수입 수산물을 유통 이력 의무 신고대상으로 고시해 수입 단계부터 소매 단계까지 관리해 왔다. 

올해 4월 말부터는 관계 기관에서 유통 이력 정보를 실시간으로 열람할 수 있도록 전산망을 연계했다. 

또 특별 교육 과정을 개설해 지자체 단속 공무원의 역량을 제고하는 등 민관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아울러 국민 참여 확대를 통한 원산지 표시 위반 신고가 활성화되도록 신고 포상금 상향 조정안을 행정예고 중에 있다.

이번 협의회에서 김준석 해양수산부 수산정책실장은 “수산물 원산지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은 만큼 민관 협의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원산지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협의회를 정례적으로 개최해 관련 동향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며,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업계와의 소통 및 국민 참여를 통해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협의회는 녹색소비자연대‧소비자시민모임‧한국소비자연맹 등 소비자단체, 이마트‧홈플러스 등 유통업계, 노량진수산시장‧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 도매‧전통시장, 대한영양사협회‧한국해양수산개발원‧수협중앙회‧해양관리협의회 등 관련 전문기관, 해수부 수산정책실장 및 담당 과장 등 20여 명으로 구성돼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7-21 06:14:3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