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반도체·배터리·백신 국가전략기술 분야로 정하고 오는 2023년까지 집중 지원 - 홍남기 "65개의 세부대상 핵심기술·시설을 선정해 지원하겠다"
  • 기사등록 2021-07-22 12:48:28
기사수정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3차 한국판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사진=기재부)

정부는 반도체·배터리·백신 등을 국가전략기술분야로 정하고 오는 2023년까지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3차 한국판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반도체와 배터리, 백신을 3대 국가전략기술 분야로 해 65개의 세부대상 핵심기술·시설을 선정해 집중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8일 ‘2021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통해 반도체 등을 국가전략기술로 지정하고, 재정지원 확대, R&D 및 시설투자 세제지원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 부총리는 이어 한국판 뉴딜 2.0 이행 후속과제로 선제적 사업구조개편 활성화 방안, 공정환 노동전환 지원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향후 고용감소가 예상되는 석탄화력발전·내연자동차 산업 종사자 10만명을 대상으로 2025년까지 산업구조 대응 특화훈련을 신설해 시행할 것"이라며 "사업주 훈련을 개편해 디지털기초 원격훈련 지원비율을 50%에 90%로 높이고 지원대상도 올해 연 27만6000명에서 2025년까지 연 100만명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 경남, 부산, 울산, 전북 등 내연차 사업체 집중 지역엔 미래차 전환을 위한 제조혁신·리모델링 등 산업단지 대개조를 지원할 것"이라며 "석탄발전 폐쇄지역엔 액화천연가스(LNG) 발전단지 조성 등 대체산업 육성도 선제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홍 부총리는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 등 외부요인에 따른 구조개편을 사업재편·전환에 포함시키고 관련법을 개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7-22 12:48:2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