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개회사로서 금융사의 배출권거래 예고…시장 활성화↑기대
  • 기사등록 2021-09-09 04:39:18
기사수정
환경부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 시장에 증권사 등 배출권거래중개회사의 참여에 필요한 기준을 규정한 `배출권 거래시장 배출권거래중개회사에 관한 고시` 제정안을 9월 8일부터 9월 28일까지 행정예고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사진 Pixabay 제공

향후 `온실가스 배출권거래` 시장에 중개업자로서 증권사의 참여가 활발해질 전망이다.

환경부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 시장에 증권사 등 배출권거래중개회사의 참여에 필요한 기준을 규정한 `배출권 거래시장 배출권거래중개회사에 관한 고시` 제정안을 9월 8일부터 9월 28일까지 행정예고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이로써 제3자의 배출권 거래 참여로 시장이 활성화되고, 배출권을 수시로 확보할 수 있는 시장이 마련됨에 따라 배출권 수급불균형이나 가격 급등락 등 그동안의 문제점이 다소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배출권중개회사는 현재 배출권 시장조성자로 활동하는 주체가 시장 유동성 공급 등의 의무를 지는 것과는 달리, 별도의 의무 없이 배출권 매매가 가능하다는 데 차이점이 있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는 2015년 도입된 이후로 당초 566만t에서 2020년 4,401만t으로 거래량이 꾸준히 늘어왔다. 가격 또한 8천 원대에서 시작해 4만 원을 넘어섰다.

다만 2020년 하반기부터 급락한 가격은 아직까지 회복되지 않고 있다. 이는 정부의 이월 제한으로 시장에 매도돼야 할 절대량이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생산량 감소에 직면한 기업들로부터 할당 배출권 잉여가 발생하면서 시장에 잉여배출권이 예상보다 많아졌기 때문이다. 즉, 공급은 정해진 반면 수요는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한편, 올해는 2018년부터 시작된 3년간의 배출권거래제 2차 계획 기간이 완료되는 해인 동시에, 2025년까지의 배출권거래제 3차 계획 기간이 시작되는 해이기도 하다. 3차 계획 기간부터 달라지는 것이 이번에 시행하는 제3자의 시장 참여이다.

그동안에는 할당업체만 참여할 수 있다는 한계로 인해 배출권 거래가 매년 6월 말 정산기와 같은 특정 시기에 몰리거나, 매수·매도 쏠림 현상으로 가격이 급등락을 거듭하는 등 여러 문제점이 발생해왔다.

이번 고시가 제정되면, 현재 배출권거래소인 한국거래소에서 관련 규정을 개정해 회원 가입 절차를 마련하고, 자격을 갖춘 제3자가 시장 참여자로서 배출권을 사고팔 수 있게 된다. 이로써 앞서 언급한 문제들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이때 제3자는 위탁매매가 아닌 자기 명의와 계산으로 매매하는 자기매매 형태로 배출권을 거래해야 하며, 과도한 시장점유를 예방하고자 1개사당 배출권 보유 한도를 20만t으로 제한한다.

다만, 환경부는 앞으로의 시장 수급 상황을 지켜보면서 제3자의 할당대상업체 위탁매매 등 참여 확대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미 운영하고 있는 배출권 시장조성자 제도도 병행함으로써 배출권 거래시장 안정화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09 04:39:1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