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전 찬성’…정부·언론 신뢰도는 절반에도 못 미쳐
  • 기사등록 2021-09-13 16:11:07
기사수정
한국원자력학회가 의뢰하고 사회·공공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 퍼블릭이 9월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1 원자력 발전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자력 발전 이용을 찬성하며, 원자력이 차지하는 전기생산 비중을 향후 유지하거나 확대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사진 한국원자력학회 제공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자력 발전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원자력학회가 의뢰하고 사회·공공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 퍼블릭이 9월 5일부터 7일까지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1 원자력 발전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자력 발전 이용을 찬성하며, 원자력이 차지하는 전기생산 비중을 향후 유지하거나 확대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조사는 2018년 8월부터 진행된 조사의 6번째 조사이며, 국민 대부분은 2018년 첫 조사부터 일관되게 원자력 발전 이용에 찬성해왔다.

특히 18세~20대 젊은 층에서는 79.5%가 원자력 발전을 유지하거나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우리나라 국민은 국내 주력 발전원을 태양광, 원자력, 풍력, 천연가스 순으로 선정하면서 무탄소 전력원인 재생 에너지와 원자력을 함께 이용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었다.

국민의 72.3%는 원자력 발전이 안전하다고 인식했으며, 81.5%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4년 넘게 중지된 신한울 3, 4호기 건설이 재개되거나 공론화를 통해 결정돼야 하며, 일방적으로 중단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국민 중 71.3%가 원자력 학계 및 전문가를 가장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국민 중 49.6%만이 정부를 신뢰했고, 오직 31.1%만이 언론을 신뢰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원자력 발전에 대한 이런 긍정적인 인식은 탈원전 정책을 강행함에 따라 2050년까지 원자력 발전 비중을 6~7% 수준으로 대폭 축소한다는 탄소중립위원회(탄중위)가 최근 발표한 시나리오와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이에 한국원자력학회는 탄중위가 제시한 시나리오가 충분히 타당한 것인지 의문을 표하며, 정부는 물론 차기 대선에 나설 후보들도 탈원전 정책을 중단하고, 원자력과 재생에너지를 핵심 수단으로 하는 합리적 에너지정책을 추진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13 16:11:0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