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교육부 뭉쳤다…'미래세대 위한 기후·환경교육' 추진
  • 기사등록 2021-09-14 09:35:37
기사수정
기후 위기와 지속가능성이 전 세계적 화두가 되는 가운데, 환경부는 교육부 및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지난 9월 13일 `2021 환경공동선언식`을 개최하고, 기후·환경교육 실행을 위한 약속과 실천을 다짐했다/사진 환경부 제공

미래세대를 위한 기후·환경교육 논의가 물살을 타고 있다.

기후 위기와 지속가능성이 전 세계적 화두가 되는 가운데, 환경부는 교육부 및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지난 9월 13일 `2021 환경공동선언식`을 개최하고, 기후·환경교육 실행을 위한 약속과 실천을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했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국 17개 시도교육감은 각 시도교육청에서 화상회의로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우선 지난해 7월 29일 열린 `기후위기 환경재난시대 학교환경교육을 위한 시도교육감 비상선언` 이후의 교육 실천 내용을 살핀 뒤, 기후·환경교육 추진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과 주체별 실천 방안을 내세웠다.

구체적으로 환경부는 미래세대의 기후·환경교육을 위한 제도 개선,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교육교재 보급 등의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교육부는 2020 개정 교육과정 총론 및 각론에 교육의 생태적 전환을 위한 환경교육 강화, 교육 전반에 걸친 기후변화 대응 교육 추진, 기후변화 불확실성 대비 등을 약속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 교육,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의 저탄소 제로에너지 지향, 학교 구성원의 미래학교 설계 참여를 통한 지속 가능한 교육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교육공동체 유관기관에서도 생태적 관점으로 배움과 삶을 연결하고, 이를 실천하는 문화를 조성할 계획이다.

선언식에 이어서는 학생, 환경부 및 교육계 관계자, 전문가들이 현장과 영상회의로 참여하는 환경교육의제 토론회도 개최됐다.

토론회는 `2021 환경공동선언, 그리고 미래세대에게 듣다`라는 주제로 먼저 학생들이 학교 환경교육에 바라는 점을 이야기하고, 환경부와 교육부 관계자들이 지원 정책을 설명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참여자들은 학교 환경교육에 대한 중장기적 대안도 강구했다.

이날 선언식에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최근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제54차 총회에서 지구온난화의 한계가 2040년으로 앞당겨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라면서, "지난 8월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기본법에 `기후변화 환경교육` 조항을 신설하는 개정안이 확정된 만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미래세대에 대한 기후·환경교육 의무화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14 09:35:3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