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물환경 기초시설 탄소중립 달성방안 논의…진흥포럼 개최 - 산‧학‧연‧관 물분야 전문가 물환경 기초시설 탄소중립 달성 및 에너지 자립화 모색 - 논의 내용, 물관련 정책 및 연구개발 사업 반영 적극 추진
  • 기사등록 2021-09-15 16:56:47
기사수정

 

국가물산업클러스터 5대 미래전략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16일 오후 2시부터 산‧학‧연‧관 물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2021년도 `제3차 국가 물산업 진흥포럼`을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한다.

 

환경부는 탄소중립 달성, 디지털 전환 등 전 세계 물산업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주요 정책과 연계해 물산업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적 전략 마련을 목적으로 물산업 진흥 기본계획에 따라 `국가 물산업 진흥포럼`을 2020년부터 발족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 `국가 물산업 진흥포럼`은 6차례에 걸쳐 ▲7월 6일 1차 물산업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 ▲8월 25일 2차 탄소중립 정책의 물산업 측면에서 함의, ▲9월 16일 3차 물환경 기초시설의 탄소중립 달성과 유용자원 회수기술 선진화 방안, ▲10월 중 예정 4차 지속 가능한 물 인프라 재정비 및 운영기반 조성, ▲11월 중 예정 5차 물산업 미래기술 확보를 위한 추진전략 마련, ▲11~12월 중 예정 6차 종합토론회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제3차 포럼은 `물산업 혁신 및 지속가능 방안 마련`이라는 2021년도 전체 포럼 대주제 아래 `물환경 기초시설에서 탄소중립 달성과 에너지 자립화를 위한 유용자원 회수기술 선진화 방안`을 주제로 열린다.

 

이번 포럼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ZOOM)을 이용해 발표와 논의를 펼친다.

 

박석훈 한국환경공단 물산업진흥처 처장이 `물환경 기초시설 탄소중립을 위한 통합바이오 추진현황과 국가물산업클러스터 미래전략`을 주제로 통합 바이오가스화의 현황, 필요성 및 그린수소 보급 등 통합 바이오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을 제안하고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의 5대 미래전략에 대해 발표한다.


5대 미래전략은 ▲물기술 패러다임 전환 지원, ▲실증시설 고도화, ▲시장진출지원 강화, ▲ 물산업 특화 인력양성, ▲물산업 지원체계 강화다.

 

이어서 김동욱 공주대 교수가 `탄소중립과 에너지 자립화를 위한 유기성 폐자원 에너지화 기술현황 및 개선방안`을 주제로 물환경 분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유효자원의 현황과 처분의 문제점 및 개선방안을 제시하고 물환경 기초시설의 에너지 생산 향상을 위한 기술개발 및 제도지원 방향을 발표한다.

 

발표내용을 중심으로 물분야 물환경, 상하수도, 환경공학, 수자원, 농공, 지하수토양 6개 학회, 산업계, 관계기관 등 물분야 각계 전문가들이 심층 토의를 진행한다.

 

환경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과 물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가 물산업 진흥포럼에서 제안된 내용을 바탕으로, 신규 정책 연구 과제(R&D)를 발굴하고 물관리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전체 환경 분야 중에 탄소중립, 에너지 부문과 가장 밀접하게 관련된 것이 물관리 분야"라며, "물환경 기초시설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환경부가 적극적으로 정책을 발굴하고 기술 개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15 16:56:4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