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취약계층 대상 추석대책 맞춤지원 - 민간자원 활용 특별 지원, 취약계층 대상별 맞춤형 지원 등 - 시립 장사시설, 성묘객 안전 강화 성묘시설 방역대책 추진
  • 기사등록 2021-09-15 16:58:36
기사수정

 

2021 푸드뱅크 소외 이웃 추석명절 희망꾸러미 전달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 속에서 맞는 올 추석 연휴에 취약계층과 함께하며, 안전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추석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이번 대책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민간자원을 활용한 특별 지원 ▲취약계층 대상별로 맞춤형 지원 ▲성묘객의 안전을 위한 성묘시설 방역대책 총 3개 분야로 구분해 추진된다.

 

첫 번째로, 약 120개의 노인·장애인·종합 복지관에서는 비대면 중심의 명절 프로그램을 실시하며, 기업의 민간자원을 활용해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희망마차`를 운영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물품 전달은 주로 비대면으로 전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약 120여개의 복지관에서는 비대면 중심으로 소단위·개별방문 중심의 프로그램이 진행 되며,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정서지원 프로그램, 비대면 장기자랑 등 새롭고 따뜻한 방식으로 소외된 이웃과 소통한다.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생필품을 지원하는 `희망마차`는 긴급 위기가정, 홀몸 어르신 등 취약세대 1200세대에 식료품 및 생활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며,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에서는 저소득 가정, 한부모 가정 등 4만 5000세대에 신선식품, 식료품 등 약 2억 2000만원 상당을 지원할 예정이다.

 

두 번째로, 어르신·장애인·노숙인 등 소외이웃에게 대상별로 맞춤지원 실시하고, 취약어르신 안전도 확인한다. 먼저 기초생활수급자 우선 입소 요양시설에 입소해 계신 어르신 1030명에게 1인당 1만원씩 총 1030만원의 위문금품을 지원하고, 장애인 거주시설에 입소해 계신 장애인 2143명에게 1인당 1만원씩 총 2143만원의 위문금품을 지원한다.

 

추석 명절기간 노숙인시설 40개소에서는 1일 3식, 서울역 무료급식장 따스한채움터에서는 1일 2식의 무료급식을 제공하며, 또한 쪽방주민 2778명을 대상으로 14일부터 17일 기간 동안 쪽방상담소를 통해 떡, 도시락 등을 제공한다.

 

또한, 거리노숙인 보호시설을 24시간 운영하고, 응급상황 발생 시 대응이 가능하도록 비상연락체계도 구축한다. 노숙인 응급환자의 치료를 위해 77개 의료기관에서 의료지원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만65세 이상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등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의 안전까지 확인한다. 연휴 이전, 기간 내, 연휴 이후 생활지원사와 사회복지사 총 3020명이 취약 어르신 3만 3375명의 안전과 건강상태를 확인한다.

 

세 번째로, 시립 장사시설은 성묘객 안전을 위해 강화된 성묘시설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집에 머물며 가족을 추모 할 수 있는 비대면 온라인 성묘 채널인 `사이버 추모의 집`을 운영하고, 실내 봉안당 5개소는 운영하지 않는다. 또한, 성묘객 편의를 위해 무료로 운영했던 셔틀 버스는 운행하지 않는다.

 

서울시립승화원 홈페이지에서 운영중인 `사이버 추모의 집` 서비스는 고인을 검색해 사진을 올리고 헌화하거나 차례상 음식을 차린 후 추모도 가능하다.

 

하영태 서울시 복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이번 명절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하지만, 방역수칙을 지키면서도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꼼꼼이 대책을 준비했다"며, "특히 관내 복지관에서 취약계층과 함께 하는 다양한 비대면 프로그램이 준비된 만큼, 활발한 참여를 통해 이웃과 따뜻한 나눔을 실천할 수 풍성한 한가위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15 16:58:3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