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19 긴급신고 접수요원들 전문성 대책 마련
  • 기사등록 2021-10-08 17:03:11
기사수정

  



김민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시乙)은 10월 7일(목)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119 긴급신고 접수요원들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 119 접수요원들이 위기에 처한 현장 긴급상황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여 신속히 대응하지 못하여 한강에 투신한 사람이 사망하거나, 급성 뇌경색 환자의 신고를 묵살해 골든타임을 놓쳐 반신마비가 되게 하는 사건 등이 발생하면서 119접수요원들의 행태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우리나라는 2014년 세월호 사건 이후 산발적으로 흩어져 있던 주요 긴급번호 20여개가 통합되어 긴급신고는 119와 112로 통합되었다. 그러나 119-112로 이원화된 탓에 긴급신고가 들어오면 신고내용에 따라 소방과 경찰은 서로 신고정보를 이관하거나 공동대응을 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접수요원들은 각 기관이 필요로 하는 정보나 신고를 이관해야 하는 기준 등을 모두 정확히 숙지하고 있어야 제대로 된 대응이 가능하다. 

  

그러나 신고센터 접수요원들은 대부분 전문상담원이 아니라 각 기관 소속의 공무원인 경우가 많고 그나마 순환보직시스템으로 인해 근무기간이 짧아 신고접수에 대한 교육훈련을 받더라도 전문성 확보가 쉽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김민철 의원실에서 제공한 119상황실 직급별 근무자 현황에 따르면 119신고센터 접수요원의 대다수가 소방위 이하 하위 직급의 젊은 직원들로 주로 구성되어 있다.

  

김 의원은 “향후 119 긴급신고 접수요원에 대한 전문성 교육훈련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이고, 연륜과 경험이 많이 쌓인 상위 직급 직원들도 상당 비율 함께 근무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면서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08 17:03:1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