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2030 지능형교통체계"…'인공지능·사물인터넷' 활용한 미래형 교통체계 추진
  • 기사등록 2021-10-22 03:38:20
기사수정

국토부가 확정하는 `지능형교통체계 기본계획`은 10년 단위의 법정 계획으로, 지난 2000년 1차 계획, 2011년 2차 계획에 이어 이번이 3차 계획에 해당한다. 3차 계획은 2030년을 목표연도로 설정한 뒤 `친환경적이고, 안전하면서, 단절 없는 사람 중심의 교통서비스 제공`을 비전으로 한다/사진 Unsplash 제공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지난 10월 19일 국무총리 주재로 개최된 국무회의에서 `지능형교통체계 기본계획 2030`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자율주행차 등 단순히 새로운 개별 이동 수단을 개발하는 것에서 나아가, 교통수단이나 교통시설 간 상호소통하는 지능형교통체계 인프라를 구축하고, 다양한 이용자의 요구에 맞춤형으로 대응하는 스마트 교통서비스 조성이 추진될 전망이다.

 

지능형교통체계(Intelligent Transport System, ITS)란 도로, 철도, 공항 등 교통시설과, 자동차, 열차 등 교통수단에 전자·통신·제어 등의 첨단기술을 적용해 교통환경을 자동화·과학화함으로써 교통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킨 미래형 교통체계를 말한다.

 

국토부가 확정하는 `지능형교통체계 기본계획`은 10년 단위의 법정 계획으로, 지난 2000년 1차 계획, 2011년 2차 계획에 이어 이번이 3차 계획에 해당한다. 3차 계획은 2030년을 목표연도로 설정한 뒤 `친환경적이고, 안전하면서, 단절 없는 사람 중심의 교통서비스 제공`을 비전으로 한다.

 

기존의 지능형교통체계가 교통시설이 교통수단의 운행 정보를 수집한 후 이를 이용자에게 일방적으로 전달했던 거라면, 이번 3차 계획은 인공지능·사물인터넷 등의 기술을 활용해 교통시설과 교통수단 간 복합적이면서도 쌍방향적인 소통을 한다. 이를 통해 수집·제공되는 정보의 정확성을 높이고, 교통서비스의 활용도와 효율성을 함께 향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구체적으로는 ▲새로운 미래 교통수단으로서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등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의 활용을 통해 교통안전을 강화한다. 더불어 ▲도착지까지 최적 경로 안내 등 이용자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며 ▲정부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과 연계해 국내 지능형교통체계의 해외 진출도 지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지능형교통체계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국민이 출발지부터 도착지까지 더욱 안전하면서도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교통체계가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능형교통체계 기본계획 2030'은 10월 중 관보 고시 예정이며, 이후 자동차, 도로, 철도, 항공, 해상 각 교통분야별 지능형교통체계 기본계획과 함께 연도별 시행계획도 지속적으로 수립 및 추진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22 03:38:2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