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수부, ‘찾아가는 해양안전 체험시설’ 운영 개시 - 여수시 청소년 해양교육원, 춘천시 남이섬 등 6곳
  • 기사등록 2022-07-06 11:25:52
기사수정

해양수산부는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이하여 전국 각지에 위치한 물놀이 시설에서 ‘찾아가는 해양안전 체험시설’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생존수영 체험

체험시설을 운영하는 곳은 전남 여수시 청소년 해양교육원, 경남 통영시 청소년 수련원, 강원 강릉시 청소년 해양수련원, 강원 춘천시 남이섬, 충북 음성군 청소년 수련원, 울산 울주군 해양레포츠센터 등 6곳이다.

 

최근 해양레저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으나, 구명조끼 미착용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해양사고와 이로 인한 인명피해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어선 해상추락 사망자의 97%, 비어선 해상추락 사망자의 100%가 구명조끼 미착용이었다.

 

해양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구명조끼 착용법, 구명설비 사용법, 생존수영 등의 해양안전교육을 받고, 생활 속에서 안전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국민들이 더 쉽게 해양안전 체험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찾아가는 해양안전 체험시설’을 운영하기로 하였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을 수도권, 강원권, 경상권, 전라권, 충청권 등 5개 권역으로 나누어 권역별 물놀이 시설에 ‘해양생존 체험장’을 설치하고 참가자들이 물놀이를 즐기면서 구명조끼 착용, 구명뗏목 작동 및 탑승, 생존수영 실습 등 해양사고 대처 방법을 체험하면서 배울 수 있도록 하였다.

 

체험시설별 문의처

또한, ‘찾아가는 해양안전 체험시설’에는 ‘가상현실 체험장’과 ‘해양안전 전시관’도 같이 설치돼 여객선 화재 사고 발생 시 비상탈출과 구명조끼 착용의 효과 등을 가상현실로 체험해볼 수 있고, 선박에서 비상상황 시 사용되는 선박구명설비와 구명뗏목 내에 비치된 생존용품을 직접 살펴볼 수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해양사고로 인한 인명피해 예방의 핵심인 구명조끼의 착용 문화 정착을 위해 ‘바다의 안전벨트 My Life Jacket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2022년 해양안전 콘텐츠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구명조끼 디자인, 구명조끼 생활화와 관련된 웹툰‧수기, 스티커 디자인 등 총 3개 부문으로 나누어 8월 26일까지 진행되며, 해양안전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최성용 해양수산부 해사안전정책과장은 “여름철 물놀이 시설에 설치되는 해양안전 체험시설을 통해 가족, 친구들이 다함께 손쉽고 재미있게 해양안전 체험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며,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국민들의 해양안전 의식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해양안전 체험·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찾아가는 해양안전 체험시설은 전국 초·중·고 학생과 일반국민 등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각 체험시설마다 운영기간, 대상, 접수방법 등이 다르므로 방문 전 문의전화나 각 체험시설의 누리집을 통해 확인하여야 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7-06 11:25: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