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심 겸허하게 받들고, 정책 되짚어 보겠다” -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국민 위한 정부’ 강조
  • 기사등록 2022-08-17 18:33:44
기사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들고, 조직과 정책 등에 대해서 다시 되짚어 보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맞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첫 내외신 기자회견을 갖고, 각종 국정현안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정지지도의 해법'을 묻는 첫 질문에 "여러 가지 문제들에 대해 국민 관점에서 세밀하게 꼼꼼하게 따져보겠다"고 말하고, "지지율보다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인사 문제에 대해서도 철저한 검증을 다짐했다. 다만 낮은 지지율 반등을 위한 국면전환용 카드로는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질타한 이준석 전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언급을 삼가했다.

 

대북 전략에 대해서는 “북한이 확고한 (비핵화) 의지만 보여준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다 도와주겠다”는 기존 입장 '담대한 구상'을 견지했다.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모두발언을 통해 "역대 최악의 일본과의 관계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켜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 등에 대해서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은 채, 일본의 사과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특히 "시작도 국민, 방향도 국민, 목표도 국민"이라며 국민을 위한 정부임을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의 '소주성(소득주도성장)·탈원전 정책' 폐기 원칙도 재확인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17 18:33:4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