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소기업.소상공인 “장사 접으라는 것”···중대재해법 반대 압력
  • 기사등록 2021-01-04 15:33:06
  • 기사수정 2021-01-04 15:33:09
기사수정

 

중소기업중앙회 등 중소기업단체는 4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해 여야 원내대표들에게 중대재해기업처벌법(중대재해법)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중소기업단체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에는 중소기업중앙회, 대한전문건설협회,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소상공인연합회,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등의 단체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99% 중소기업이 오너가 대표인 상황에서 사업주에게 최소 2년 이상 징역을 부과하는 것은 사업하지 말라는 말이라는 한탄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중대재해법은 산업재해 등이 발생했을 때 기업 대표자에게 형사처벌, 벌금, 행정제재, 징벌적 손해배상 등을 가능토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오너가 대표인 중소기업으로서는 징역을 받을 경우 경영이 불가능해질 수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김 회장은 “법 제정이 불가피하다면 반복적인 사망사고만을 다루고 기업이 규정된 의무를 다하면 처벌을 면하게 해야 한다”고 절충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중대재해법은 이번달 처리될 전망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8일 본회의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등 시급한 민생경제 법안을 처리하는 것으로 올해 국회가 시작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4 15:33:0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