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제일전기공업, 북미 최대 에너지 솔루션 기업향 공급 물량 확대 - 이튼사 물량 공급 확대 요청, 주요 수출 품목 6개월 예측 수요 약 10% 증가
  • 기사등록 2021-02-16 13:34:26
  • 기사수정 2021-02-16 13:34:37
기사수정

 

 

 

(데일리뉴스) 스마트 배전기기 전문 제조업체 제일전기공업은 올해 미국 이튼사 향 공급 확대로 해외 매출이 증가할 것이라고 어제(15일) 밝혔다.

회사는 이튼의 아크 차단기의 핵심 부품인 인쇄 회로 기판에 대한 공급 확대 요청에 따라 향후 6개월 예측 수요가 10%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제일전기공업은 지난해 이튼의 경쟁사들이 코로나19로 동남아나 남미의 제품 조달처로부터 제품을 원활히 공급을 받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같은 기간 제일전기공업이 이튼의 AFCI에 적용되는 핵심 제품을 차질 없이 꾸준히 공급한 결과 이튼이 북미 AFCI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며 시장 장악력을 키운 계기가 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제일전기공업은 이튼향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인쇄 회로 기판 자동 생산 라인 확장에 돌입해 1월 말 증설을 완료했다. 이번 증설을 통해 제일전기공업의 이튼향 인쇄 회로 기판생산 능력은 월 65만개 수준에서 90만개 수준으로 약 30% 증가했다.

제일전기공업 대표이사는 '이번 공급 확대 요청을 통해 제일전기공업 제품에 대한 이튼의 신뢰를 재확인할 수 있었다'며 '미국 신규 주택 시장 전망이 긍정적일 것으로 예측되고 있어 이튼사에 대한 공급 물량 확대는 하반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튼은 2019년 기준 약 24조원의 매출액을 기록한 북미 최대 에너지 솔루션 기업이다. 제일전기공업은 1988년 이튼과 첫 거래를 시작한 이후 '우수협력업체'에 여러 차례 선정됐다. 특히 전 세계 2만5000여 개 협력사 중 상위 6개사에만 수여되는 이튼그룹의 '서플라이어 엑설런스 어워드'를 2차례 수상한 바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16 13:34:2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