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디지털아트” 새로운 트랜드로 부상
  • 기사등록 2021-11-19 12:54:14
기사수정

미술품과 NFT가 합쳐져 디지털을 통해 새로운 온라인 자산 증식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작품 전시를 통해 판매하던 일반적인 패러다임과 달리 온라인상에서 고가의 미술품을 픽셀 단위로

구매자가 원하는 수량만큼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이 아주 큰 장점을 디지털아트라 한다.

◇ 복제 가능한 디지털아트의 문제 해결에 NFT

최근 미술계에서 떠오르는 장르 디지털아트 혹은 미디어아트이다

디지털아트는 디지털 미디어를 통한 조각 회화 설치미술 등 다양한 분야의 미술 행위를 뜻한다.

이런 디지털아트를 통해 많은 작가들의 작품이 소비자에게 선보인다하지만 일반적으로 작가들이 갖는 가장 큰 문제는 작품이 복제 가능한 디지털 파일이기 때문에 쉽게 불법 복제될 수 있다는 점이었다그래서 기존에는 디지털아트의 불법 복제를 피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게다가 누구나 손쉽게 복제가 가능한 디지털아트는 기존 미술시장에서 가치를 인정받지 못했다

복제가 가능하다보니 복제자가 원하는 대로 가공하거나 변형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했다이러한 실례로 디지털아트의 판매 또한 어려웠다하지만 최근 이러한 문제를 기술로 해결한 방법이 바로 NFT.


◇ 디지털아트를 NFT작품으로 제작하는 이유는?

디지털아트를 NFT로 제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 번째는 진품 판별이다복제가 쉽게 이루어진다면기존에는 위조품이 만들어졌을 때 진품 여부를 판별하기가 어려웠다. NFT는 블록체인에 기술을 활용하여 판매가 이루어 질 경우 구매자가 다른 사람에게 판매를 할 때마다 추적이 가능하다이것은 최종 구매자가 NFT화된 디지털아트의 진품 여부를 판별할 수 있게 된다

두 번째는 도난 또는 분실의 위험성이다실물 작품은 언제나 도난이나 분실 위험성에서 벗어날 수 없다. NFT작품은 그러한 도난이나 분실 위험성이 제로이다

하지만데이터의 유실이나 해킹은 아직은 보완이 필요한 숙제부분이다.


마지막으로 NFT 작품은 위조 변조가 불가하다한번 블록체인상에 기록된 NFT 소유권은 위변조 할 수 없고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기 때문이다 . NFT는 말그대로 대체할 수 없는 토큰‘(Non-Fungible Token)이다각각의 별도의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하기에 진품 보증이 가능한 것이다.

 

여러가지 장점들을 종합해보면 디지털아트를 NFT로 제작하는 이유는 실물 미술품이 희소성 있는 예술 작품으로 인정받듯 디지털아트가 판매와 유통이 가능하도록 하는데 있다

 

이런 장점들을 현실화하여 아트비글로벌는 곧 디지털아트 판매를 시작한다.

최근 미술품 투자 플랫폼 진출에 나선 아트비글로벌은 250여점의 실물 및 예술품의 저작권을 단독으로 보유하고 있고, 4만 여곡의 음원 인접권과 저작권을 소유하였으며이를 토대로 NFT를 사용하여 디지털아트를 판매 진행한다고 전했다이와 동시에 현존하는 예술인의 예술 작품 오픈마켓예술품 쇼핑몰아트비 옥션, NFT P2P 거래소메타버스화하여 아트비글로벌에서 소장 작품을 가상박물관전시로 감상하며 퍼즐게임 연동 등 다양한 분야를 NFT와 메타버스를 적용하여 다양한 컨텐츠를 양산하여 유통할 계획이다

11월 25일에 현대국립미술관에 전시되어있는 이건희 컬랙션(특별전작품 중 하나인 남관 작가의 가을 축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후속으로 일반적으론 보기 힘들었던 수 많은 작가들의 작품들이 줄을이어 NFT를 이용한 디지털아트로 준비되어 있으며 판매 진행 예정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1-19 12:54:1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