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은행권 금융사고 반복…최근 6년간 횡령 등 1,982억에 달해 - 횡령 및 유용이 1,009억으로 1위…사기는 869억, 배임·도난 102억 - 신한은행이 29건으로 금융사고 가장 많아…우리·하나·국민 順 - 강병원 의원 “은행 내부통제 심각한 결함…필요하다면 금융감독 당국 직접 개입 필요”
  • 기사등록 2022-09-21 11:22:43
기사수정

최근 6년간(2017~2022.7) 시중은행의 금융사고(횡령 및 유용·사기·배임·도난 및 피탈) 건수가 총 210건, 금액은 1,982억원에 달했다.

 

강병원 의원

사고 유형을 살펴보면 동기간 횡령 및 유용이 114건(1,009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사기가 67건(869억원), 배임이 20건(99억원), 도난 및 피탈 9건(3억 8천만원)순이었다.

 

금융사고가 많이 발생한 은행은 신한은행이 29건으로 가장 많았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각각 28건, 국민은행 27건, 농협 23건 등이었다.

 

은행별 금융사고 금액을 보면 우리은행이 1,131억원으로 1위였다. 하나은행이 159억원, 신한은행이 141억원, 농협이 139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강병원 의원은 “반복되는 은행권의 금융사고는 은행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떨어뜨리는 주범이다. 금융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은행은 내부통제를 강화하겠다고 이야기하지만, 그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진단하면서 “필요하다면 금융위나 금감원 등 금융당국이 직접적으로 개입해 유사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9-21 11:22:4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