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관련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
  • 기사등록 2021-04-14 10:36:53
기사수정

정부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발표에 따라 수산물 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13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로 인한 수산물 안전 관리를 중심으로 하는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해수부는 전국 연안 해역에 대한 방사성물질 감시망을 촘촘히 하여 삼중수소, 세슘 등 원전 오염수 내 방사성 물질의 국내 해역 유입을 면밀히 감시해 나갈 방침이다.

이어 해수부는 지난해 이미 항만 조사정점 7개소를 추가하여 조사하는 전체 정점을 총 39개소로 확대했고 올해는 동·남해 및 제주 등 주요 해역의 13개 정점에 대해 연간 조사횟수를 4회에서 6회로 늘려 해양방출 전·후의 우리 바다환경 변화를 선제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13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로 인한 수산물 안전 관리를 중심으로 하는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선박평형수를 통한 원전 오염수 유입에 대응하기 위하여 선박평형수에 대한 지속적인 방사능 조사와 함께 오염수의 영향권에 있는 일본 항만에서 기항하는 선박도 중점적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원전사고 지역인 후쿠시마현과 이와 인접한 미야기현에서 선박평형수를 주입하고 우리나라에 입항하는 모든 선박에 대해서 선박평형수 내 방사능을 조사하고 있으며 후쿠시마 인근 4개현에서 선박평형수를 주입하고 우리나라에 입항하는 선박에 대해서는 연 2회에 걸쳐 주기적으로 조사 중에 있다.

해수부는 향후 실제 해양방출이 이뤄지는 경우에는 후쿠시마현 등 6개현, 17개 항만에 국내외 선박의 기항을 최대한 자제하고 부득이한 경우 우리나라 영해수역 바깥에서 선박평형수를 교환한 후 입항하도록 하는 세부방안을 시행해 나갈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14 10:36:5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