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주당, 인천·안산·화성 등 6곳 ‘누구나집’ 1만호 공급 - 인천·안산·화성·의왕·파주·시흥시 등 6개 지역 총 1만 785가구 공급 - 누구나집, 청년·신혼부부 등 집값 6~16% 지불 시 10년간 시세 80~85% 수준 임대 가능
  • 기사등록 2021-06-10 16:28:17
기사수정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이하 특위) 위원장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공급분과 간사가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부동산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는 김진표 위원장.

발언하고 있는 박정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공급분과 간사.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이하 특위)는 10일 `누구나집5.0 프로젝트`를 위해 인천·안산·화성·의왕·파주·시흥시 등 6개 지역에 총 1만 785가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특위는 시범사업부지 확보에 나섰다. 연내 사업자를 선정하고 2022년 초부터 분양할 방침이다.

 

선정된 부지는 인천 검단지구, 안산 반월·시화 청년 커뮤니티 주거단지·화성 능동지구·의왕 초평지구·파주 운정지구·시흥 시화 멀티테크노밸리 등이다.

 

한편, `누구나집`은 무주택자와 청년, 신혼부부 등이 집값의 6~16%를 낸 뒤 10년간 시세의 80~85% 수준의 임대료를 내고 거주하고, 최초 공급가격으로 집을 분양받을 수도 있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다.

10년간 임대로 거주하기 위해서는 집값의 10%를 내고, 추가로 6%를 더 내면 최초 공급가격에 집을 분양받을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0 16:28:1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