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병욱 의원, 주식 강제처분 7월까지 6만건, 4800억원 - 증시변동성에 투자자들 빚투(빚내서 투자)에 신중해야
  • 기사등록 2021-09-13 00:47:14
기사수정
김병욱 의원/의원실 제공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성남시 분당구을, 정무위원회, 자본시장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개인투자자 신용공여 반대매매 자료’에 따르면 올 들어 개인투자자들이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에 투자했다가 이를 갚지 못해 주식을 강제 처분 당한 ‘반대매매’규모가 48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7월 국내 10개 증권사(미래에셋 NH투자 한국투자 삼성 KB 키움 대신 유안타 신한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에서 개인투자자의 신용공여 반대매매 규모는 4834억 원으로, 같은 기간 반대매매 건수(5만9891건)는 6만 건에 육박했다. 월별로 보면 2월(818억 원)과 3월(876억 원)의 반대매매 규모가 컸다.

올 초 3200 선을 돌파하며 상승세를 탔던 코스피는 미국 국채 금리 급등 등의 여파로 2, 3월 큰 변동 폭을 보이며 횡보세를 이어갔다. 이 여파로 증권사에서 신용공여를 많이 받았다가 상환한 상위 종목 대부분이 이 기간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였다. 주가가 급락하자 증권사들이 대출을 회수하기 위해 반대매매에 나섰거나 투자자들이 손절에 나서면서 대출을 갚았다는 뜻이다.

신용공여 반대매매는 통상 매수한 날 가격보다 30% 이상 주가가 빠지면 발생한다. 조정장이 계속되면 빚투에 나선 개인투자자들이 반대매매를 당해 손실이 더 커질 수 있다. 연초 19조 원대였던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지난달 18일 25조6112억 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은 뒤 이달 들어서도 25조 원대를 이어가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신융거래융자 규모가 25조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 수준으로 불어난 가운데 올해 7월까지 개인투자자들이 반대매매로 인해 큰 손실을 보고 있다”며, “향후 증시 변동성이 커진다면 반대매매로 인한 개인투자자들의 손실이 더 커질 우려가 있는 만큼, 투자자들은 빚투에 신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13 00:47:1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