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HMM, 농식품부에 전용 선복 우선 제공 - 미주노선에 이어 호주노선에도 다음 달부터 선복 제공
  • 기사등록 2021-10-11 12:31:30
기사수정


HMM이 김치, 배, 만두 등 신선식품을 실어나르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 선복을 우선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HMM이 김치, 배, 만두 등 신선식품을 실어나르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 선복을 우선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미주노선에 이어 호주노선에도 11월부터 선복을 제공하게 된 것이다.


HMM은 지난 7월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수출 농수산식품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선복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농식품 수출업체에게 미주노선 전용 선복을 월 200TEU(20피트의 표준 컨테이너 크기를 나타내는 단위)씩 제공해왔다.


이번 협력으로 HMM은 11월부터 호주(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 노선에도 월 36TEU의 농식품 전용 선복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는 호주 신선 농식품 선복 수요량(11~12월)의 약 79%에 해당되며, 주요 수출품(신선농식품)으로는 버섯류, 김치, 배, 만두 등이다.


협력 기간은 올 12월까지이며, 상호협의를 통해 운영 기간 연장 및 선복 확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HMM은 지난해 11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수출중소기업 해상운송지원'을 시작한 이래 미주서안 임시선박에 회차당 750TEU, 정규노선에 200TEU와 미주동안과 구주노선에도 각각 50TEU를 중소기업에 우선 제공하고 있다. 


또한 한국무역협회와도 '중소기업 선복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미주서안 노선에 100TEU의 선복을 지원하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11 12:31:3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