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의당 "촛불혁명 문재인, 불평등・불통 `코로나 계엄` 해제하라" - 정의당 대표단, 민주노총 총파업 예정일에 `코로나 계엄 해제 촉구` 기자회견 개최 - "경찰 목적지, 광화문 아닌 대장동 개발 특혜비리 파헤치는 곳이어야"
  • 기사등록 2021-10-20 13:50:32
기사수정

 

여영국 정의당 대표와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등 정의당 대표단이 20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코로나 계엄 해제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민주노총의 총파업이 예정된 20일 정의당은 집회를 금지하는 문재인 정부를 두고 `코로나 계엄`을 내린 것과 다름없다고 일갈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와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등 정의당 대표단은 20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코로나 계엄 해제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는 지난 5년여 임기 동안 거듭해온 약속 파기, 공약 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를 코로나 계엄령으로 짓누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영국 대표는 "민주노총 총파업을 앞두고 정부의 대응 수위가 극에 달했다"며 "민주노총의 대화 요청에 침묵과 불통으로 일관하더니 이제는 방역법 위반으로 처벌하겠다며 협박하고 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실제로 민주노총의 총파업이 예정된 오늘 오전부터 정부는 코로나 감염 가능성을 이유로 광화문 일대를 비롯해 서울 도심 곳곳에 경찰 차벽을 설치한 상태다.

 

이런 광경을 두고 여 대표는 "촛불로 퇴장시켰던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구태를 촛불로 집권한 문재인 정부가 화려하게 부활시킨 꼴"이라며 꼬집어 말했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촛불로 퇴장시켰던 이명박 · 박근혜 정부의 구태를 촛불로 집권한 문재인 정부가 화려하게 부활시켰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정의당 측은 일찍이 집회에 대한 자유를 보장하지 않는 정부의 입장을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백화점 쇼핑과 음악 콘서트, 수천명이 운집하는 민주당 대선 경선 유세는 허용하면서 노동자 집회는 금지하는 방역수칙이 납득되지 않으며 차별적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여 대표는 "임기 말에 터져 나오는 정책 실패를 경찰 차벽으로 가리려는 게 아니라면 같이 살자고 외치는 노동자들과 자영업자들의 집회를 막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코로나19로 경제적 불평등만 심화된 것이 아니다. 발언권의 불평등 또한 심화됐다"며 "대기업과 거대 양당 정치인들은 언제든지 언론을 통해 발언권을 누릴 수 있지만 약자들은 다르다. 개인으로서는 아무런 힘이 없고, 함께 모여서 같이 목소리를 내야만 자그마한 영향력이라도 가질 수 있는 것이 일반 시민들"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정의당은 불평등에 대항하는 목소리를 억압하는 정부를 두고 `코로나 계엄`을 내린 것과 다름없다며 비판했다.

이들은 "경찰이 향해야 할 곳은 노동자들의 목소리가 시작되는 곳이 아닌 대장동 개발 특혜비리 부패 카르텔을 파헤치는 곳이어야 한다. 또 경찰이 가야 할 곳이 있다면 합의를 어기고 부당노동행위를 일삼는 SPC 자본을 비롯한 악랄한 자본이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20 13:50:3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