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오늘부터 코로나19 `대중교통 감축 운행` 폐지 - 거리두기 4단계 조치 연계 시행 중이던 대중교통 평일 오후 10시 이후 감축 운행 정상화 - 지하철 2·5~9호선, 시내버스, 마을버스 등 적용…지하철 3·4호선 12월 1일부터
  • 기사등록 2021-10-25 09:36:21
기사수정

서울시는 오늘부터 대중교통 평일 오후 10시 이후 감축 운행을 정상화한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와 연계해 시행 중이었던 서울시 대중교통 평일 오후 10시 이후 감축 운행이 25일부터 정상화된다.

 

서울시는 지하철 2호선과 5~9호선, 우이신설선, 시내버스, 마을버스 등이 25일부터 감축 이전 단계로 돌아가 정상 운행한다고 밝혔다.

 

코레일과 연계 운행 중인 지하철 3·4호선은 12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정상화될 방침이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7월 9일부터 평일 밤 10시 이후 대중교통을 최대 20%까지 감축 운행해왔다. 감축 운행에 들어간 뒤 평일 밤 10시 이후 대중교통 이용객 수는 감축 운행 전과 비교해 평균 35% 감소한 수치를 보여왔다.

 

하지만 지난달부터 야간 영업제한 완화 등으로 야간 시간대 대중교통 이용객 수가 증가하자 이동수요 증가에 대응해 대중교통 운행을 정상화하기로 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이달 둘째 주 평일 하루 평균 밤 10∼12시 지하철 이용객 수는 감축 운행 이전과 비교해 80% 이상 회복했으며, 시내버스 이용객 수는 90% 이상, 마을버스 이용객 수도 약 85% 수준으로 회복됐다.

 

서울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혼잡이 발생하는 시간대에 추가로 집중 배차하는 등 탄력적으로 차내 혼잡도를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백신 접종과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로 대중교통 야간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지하철, 시내·마을버스의 정상 운행을 재개한다"며 "대중교통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방역 지침 준수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25 09:36:2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